산업정보  Info

제목 [국내 공작기계 시장 동향] 지난해 공작기계 수주 전년대비 12.8% 증가로 마감
담당자 김유생 담당부서 전시홍보팀
연락처 02-3459-0027 등록일 2018-02-12 17:01:24.21
Market Trend
자료_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 산업진흥팀

 

지난 2017년 국내 공작기계산업은 지난 2016년의 극심한 부진에서 벗어나 회복의 기지개를 켠 것으로 나타났다. 협회가 회원사를 대상으로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국내 공작기계 수주는 28,405억원으로 전년대비 12.8% 증가하며 실적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2017년 내수수주가 15,287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0.5% 증가한 가운데 수출수주도 13,118억원으로 15.7% 증가세를 보이며 마감했다.

 

 

공작기계 수주동향

2017년 12월 공작기계 수주는 2,137억원으로 전월대비 5.6% 감소하였으나, 전년동월대비는 5.1% 증가했다. 12월 내수수주는 1,067억원으로 전월대비 0.4% 증가했으나, 전년동월대비로는 20.6% 감소했다. 12월 수출수주는 1,070억원으로 전월대비 11.0% 감소한 가운데 전년동월대비로는 55.2% 증가했다.
한편 2017년 1~12월 공작기계 수주는 28,40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내수수주가 15,287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0.5% 증가한 가운데 수출수주도 13,118억원으로 15.7% 증가했다.
2017년 12월 수주를 품목별로 살펴보면 성형기계(41억원, +18.3%), 범용절삭기계(80억원, +8.0%)는 전월대비 증가하였으나 NC절삭기계(2,016억원, △6.5%)는 전월대비 감소했다. NC절삭기계 중에서는 NC선반(838억원, △6.2%)과 머시닝센터(808억원, △19.5%) 모두 전월대비 감소했다.
기타 품목에서는 밀링기(NC포함, 36억원, +8.8%), 연삭기(NC포함, 20억원, +18.8%)가 전월대비 증가하였으나 범용선반(16억원, △0.4%), 보링기(NC포함, 3억원, △45.6%)는 전월대비 감소했다.
2017년 12월 수주를 업종별로 살펴보면 최대 수요업종인 자동차/부품의 12월 수주가 316억원으로 전월대비 11.3% 감소(전년동월대비 △21.6%)했다. 그밖에 일반기계(284억원, +12.3%), 철강·비철금속(63억원, +1.6%), 금속제품(51억원, +104.0%) 업종이 전월대비 증가한 반면, 전기·전자·IT(185억원, △10.2%), 정밀기계(19억원, △17.4%) 업종은 전월대비 감소했다.

 

 

 

생산·출하동향

2017년 12월 공작기계 생산은 2,489억원으로 전월대비 6.6% 증가(전년동월대비 +35.4%)하였으며 12월 공작기계 출하도 3,038억원으로 전월대비 11.6% 증가(전년동월대비 +41.9%)했다.
2017년 1∼12월 공작기계 생산은 26,60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6% 증가하였으며, 출하도 29,568억원으로 18.8% 증가했다.
2017년 12월 공작기계 생산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NC절삭기계(2,239억원, +5.2%), 성형기계(194억원, +33.8%)가 전월대비 증가하였으나 범용절삭기계(57억원, △10.1%)는 감소했다. 주요 품목에서는 머시닝센터(866억원, +0.8%), NC선반(890억원, +16.8%), 프레스(192억원, +34.6%) 모두 전월대비 증가했다.

 

 

수출동향

2017년 12월 공작기계 수출은 201백만불로 전월대비 26.6% 감소하였으며, 전년동월대비로도 8.3% 감소했다. 이러한 가운데 2017년 1∼12월 공작기계 수출은 2,352백만불으로 전년동기대비 16.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2017년 12월 수출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NC절삭기계(122백만불, △30.0%), 성형기계(53백만불, △36.4%)는 전월대비 감소한 반면, 범용절삭기계(26백만불, +57.0%)는 전월대비 증가했다. NC절삭기계에서는 NC선반(56백만불, △2.1%), 머시닝센터(37백만불, △44.6%) 모두 전월대비 감소했다. 기타 품목에서는 밀링기(NC포함/2백만불, △35.4%), 범용선반(0.6백만불, △14.7%)이 전월대비 감소한 반면 연삭기(NC포함/10백만불, +79.6%)는 전월대비 증가했다.
한편 성형기계에서는 프레스(21백만불, △20.9%), 절곡기(8백만불, △22.4%), 단조기(8백만불, △78.1%)는 전월대비 감소한 반면 전단기·펀칭기·낫칭기(9백만불, +35.6%)는 전월대비 증가했다.
2017년 12월 지역별 수출에서는 아시아(113만불, △12.3%), 중남미(9백만불,△71.3%), 북미(27백만불, △51.7%), 유럽(46백만불, △10.6%) 모두 전월대비 감소했다.
아시아 지역에서는 중국(57백만불, △23.0%), 베트남(23백만불, △33.5%)은 전월대비 감소한 반면, 일본(11백만불, +311.2%), 인도(10백만불, +28.9%)는 전월대비 증가했다. 북미/중남미 지역의 경우 미국(27백만불, △52.7%), 멕시코(8백만불, △73.0%) 모두 전월대비 감소했다. 유럽 지역에서는 터키(9백만불, △44.3%), 독일(9백만불, △23.8%), 이탈리아(5백만불, △42.8%)는 전월대비 감소했으나 러시아(7백만불, +158.3%)는 전월대비 증가했다.

 

 

 

수입동향

2017년 12월 공작기계 수입은 100백만불로 전월대비 16.2% 감소하였으며, 전년동월대비로는 2.8% 증가했다. 이러한 가운데 2017년 1∼12월 공작기계 수입은 1,341백만불으로 전년동기대비 10.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2017년 12월 수입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NC절삭기계(66백만불, △20.4%), 성형기계(20백만불, △11.8%)는 전월대비 감소했으나, 범용절삭기계(13백만불, +3.3%)는 증가했다.
NC절삭기계에서 NC선반(10백만불, +2.6%)이 전월대비 증가한 반면, 머시닝센터(15백만불, △23.5%)는 전월대비 감소했다. 기타 품목에서는 연삭기(10백만불/NC포함, +3.1%)와 범용선반(1백만불, +141.7%)은 전월대비 수입이 늘었으나, 밀링기(2백만불/NC포함, △60.7%), 보링기(0.1백만불/NC포함, △85.5%)는 전월대비 수입이 줄었다.
한편 성형기계에서는 절곡기(7백만불, +50.8%)는 전월대비 수입이 증가한 반면, 프레스(5백만불, △43.5%), 단조기(2백만불, △16.1%), 전단기·펀칭기·낫칭기(2백만불, △8.4%)는 모두 전월대비 수입이 감소했다.
2017년 1∼12월 공작기계 수입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아시아(869백만불, +14.2%), 북미(61백만불, +37.3%), 유럽(405백만불, +1.0%) 지역 모두 전년대비 증가했다. 같은 기간 아시아 지역에서는 일본(556백만불, +0.2%), 대만(109백만불, +41.8%), 중국(109백만불, +18.0) 모두 전년동월대비 증가했다.
유럽 지역에서는 스위스(120백만불, +46.2%)와 프랑스(6백만불, +50.3%)가 전년동월대비 증가한 반면, 독일(195백만불, △5.9%), 이탈리아(39백만불, △28.6%)는 전년동월대비 감소했다.

 

 

2017년 12월 자동차산업 동향

지난해 자동차산업 실적 3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

2017년 자동차산업 실적이 3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내놓은 ‘2017년 자동차산업 동향’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수량기준 자동차산업 실적은 생산(△2.7%), 내수(△1.8%), 수출(△3.5%)이 소폭 감소한 반면, 금액 기준으로 수출은 2014년 이후 3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3.9%)한 것으로 잠정 집계되었다.
한편 2017년 12월 국내자동차산업의 실적은 생산(△33.9%), 내수(△17.5%), 수출(△40.4%) 모두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되었다. 12월 생산은 전년 동월의 생산증가에 따른 기저효과, 일부업체의 노조 파업 및 근무시간 단축 등으로 전년동월대비 33.9% 감소한 287,311대에 머물렀다. 12월 내수는 일부업체의 부분파업으로 인한 공급 부족, 전년도 내수증가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전년동월대비 17.5% 감소한 153,504대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수출은 일부업체의 파업에 따른 공급 부족, 해외 재고 조정 등으로 수량 기준으로 전년동월대비 40.4% 감소한 177,897대, 금액 기준으로 34.2% 감소한 29.8억불의 실적을 기록했다.
한편 자동차부품의 2017년 12월 수출은 최대 수출 시장인 미국, 중국 시장 국내브랜드 완성차 판매 부진 지속으로 전년대비 17.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